해남산 ‘배추’ 태국 첫 수출
해남산 ‘배추’ 태국 첫 수출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12.2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농법인 성진의 ‘황금배추’…일본 이어 신(新)시장 개척 성

[해남/남도방송] 영농조합법인 성진(대표 안종옥)이 도내 최초로 해남 대표작물인 3200포기 상당 배추 9.6t을 태국에 수출하는 컨테이너 선적식을 23일 치렀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수출을 시작으로 태국 방콕에 개설된 전라남도 상설매장 운영사인 ‘지두방’을 통해 매월 한 컨테이너(9.6t) 씩 보내져 연간 약 4만 포기, 무게로는 120t 가량이 태국으로 수출돼 배추 생산농가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영농조합법인 성진은 30여 농가 조합원으로 구성돼 일반배추와 빨간배추, 황금배추를 연간 1천 500t씩 생산하고 있다.

황금배추는 일반배추에 없는 라이코펜 함량과 당도가 높고 맛이 좋다. 또 잎 조직이 치밀해 김장을 담았을 때 무르지 않고 고춧가루가 적게 들어가도 배추김치 색이 좋아 백김치나 물김치를 담가도 색감이 좋다.

전남산 배추는 지난해 대만, 캐나다, 홍콩,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6개국에 수출됐으나, 올해 태국, 일본 등 2개국이 추가돼 총 8개국으로 늘었다. 이번 태국 수출은 올해 개설한 일본 및 태국 상설판매장 운영에 힘입어 첫 수출로 이어지게 됐다.

태국 상설판매장 운영사인 ‘지두방’은 태국 내 최대 한국 식자재 수입회사다. 한국산 신선 농산물과 식품, 주류 등을 연간 1천만 달러 이상 유통하고 있으며 현재 태국 내에 7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상진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은 “이번 태국 배추 첫 수출은 상설판매장 개설에 힘입어 가능했다”며 “전남의 맛과 품질 좋은 신선 농산물을 태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다양한 제품을 태국에 소개해 동남아 수출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