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영암서 밤사이 코로나19 ‘지역감염 4명’
영암·영암서 밤사이 코로나19 ‘지역감염 4명’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1.1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전파 차단 집중…방역준수 협조 당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전남/남도방송] 19일 지난 밤사이 영광 1명, 영암 3명 등 코로나19 지역감염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669명으로 늘었으며, 이중 지역감염 확진자는 609명이다.

영광에 거주중인 전남 666번 확진자는 자녀인 전남 654번과 접촉해 자가 격리중 확진 판정받았다.

영암에선 어린이집에서 근무중인 전남 665번 확진자의 접촉자 전수 검사를 통해 3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전남 665번이 근무한 영암 소재 어린이집에 대해 원생과 교사, 가족 등 70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각 1명, 교사의 배우자가 확진돼 전남 667번부터 669번으로 분류됐다.

전라남도 즉각대응팀과 영암군 신속대응팀은 GPS 분석 등을 통해 확진자의 이동 동선과 추가 접촉자를 조사 중이며, 감염 연결고리를 찾기 위해 강도 높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확진자가 발생된 해당 어린이집은 29일까지 일시 폐쇄됐으며, 영암 관내 어린이집도 별도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휴원 조치된다.

도 관계자는 “주기적인 환기가 필요하고 특히 집밖에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모임 등 일상 속에서 감염가능성이 존재해 가족․지인 모임 취소 등으로 개인간 접촉을 최소화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