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직인, 20여 년 만에 ‘여수전용체’로 개각
여수시 직인, 20여 년 만에 ‘여수전용체’로 개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4.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9년 3여통합 일환으로 개발된 여수전용체로 교체
여수시가 20여 년간 사용해온 시장 직인을 기존의 ‘한글전서체’에서 ‘여수전용체’로 교체해 5일부터 시행한다. 기존 직인(왼쪽)과 이번에 새로 바뀐 직인.
여수시가 20여 년간 사용해온 시장 직인을 기존의 ‘한글전서체’에서 ‘여수전용체’로 교체해 5일부터 시행한다. 기존 직인(왼쪽)과 이번에 새로 바뀐 직인.

[여수/남도방송] 여수시가 20여 년간 사용해온 시장 직인을 기존의 ‘한글전서체’에서 ‘여수전용체’로 교체해 5일부터 시행한다.

시에 따르면 1999년 3여통합의 일환으로 개발된 여수전용체를 사용함으로써 통합여수의 상징성을 살리고 직인의 의미를 뜻깊게 만들 수 있도록 교체하게 됐다.

이번 개각 대상에는 여수시장 직인 뿐만 아니라 읍면장인, 민원사무전용인, 회계관인 등 기존에 전서체로 사용되어 왔던 공인 462점도 포함됐다. 

여수시는 기존 공인은 기록관으로 이관하여 행정박물로 영구 보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인 개각은 3여통합의 정신을 살리고 시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려는 행정의 일환이다”면서 “앞으로도 시민과의 소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