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에서 승객 술 마셔도 '음주' 처벌 받는다
배에서 승객 술 마셔도 '음주' 처벌 받는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8.0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철 7~8월 낚시어선 등 음주행위 기승...해경 특별 단속
해경이 선박 검문검색으로 음주측정을 실시하고 있다.
해경이 선박 검문검색으로 음주측정을 실시하고 있다.

[여수/남도방송] 여수해경은 여름 성수기 레저기구 활동자 및 다중이용선박 이용객 증가에 따라 음주운항 특별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1일 여수시 돌산대교 인근 해상에서 0.9톤급 모터보트 조종자가 혈중알코올농도 0.23% 음주운항으로 적발된데 이어 지난 2일에도 소리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어선 승객이 선내에서 음주한 혐의로 적발됐다.

지난해 여수 지역에서 적발된 음주운항 건수는 15건으로, 여름철인 7~8월에만 5건이 집중됐다.

해경은 여름 피서철 바다를 찾는 사람들이 증가함에 따라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7일부터 5일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12일부터 16일까지 음주운항 집중 단속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다중이용선박, 어선, 레저기구 등 모든 선박을 대상으로 실시하며, 파출소·경비함정·해상교통관제센터(VTS) 등 해·육상을 연계 의심선박을 선별하여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종사자의 음주운항 뿐만 아니라 낚시어선, 유선 및 도선의 승객이 선내에서 술을 마셨을 경우 수치와 관계없이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다만, 관광진흥법에 따라 선내에서 술을 판매할 수 있도록 등록된 유선의 승객은 제외된다.

해경이 낚시객들을 상대로 음주측정을 실시하고 있다.
해경이 낚시객들을 상대로 음주측정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