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광양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9.0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청.
광양시청.

[광양/남도방송] 광양시가 오는 6일부터 국민의 약 88%가 1인당 25만 원씩 지급받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한다.

국민지원금은 ‘2021년 6월 부과 본인 부담 건강보험료 가구별 합산액’이 선정기준 이하인 대상자에게 지급되며, 광양시는 6월 말 기준 인구의 84.9%인 12만7791명이 해당된다. 

정부의 국민지원금은 ▲9월 6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앱 등을 통한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금 신청 ▲9월 13일부터는 은행창구를 통한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금 및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한 광양사랑상품권 카드 신청을 개시한다. 

시 관계자는“정부의 국민지원금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며, “기한 내 국민지원금이 모두 소비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