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현대스틸산업서 하청업체 근로자 3톤 파이프에 깔려 숨져
광양 현대스틸산업서 하청업체 근로자 3톤 파이프에 깔려 숨져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4.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광양읍 세풍리 소재 현대스틸산업 율촌공장.
광양시 광양읍 세풍리 소재 현대스틸산업 율촌공장.

[광양/남도방송] 20일 오전 9시 59분께 광양시 광양읍 세풍리 소재 현대스틸산업 율촌공장서 작업하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파이프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55)는 이날 길이 10m, 직경 50㎝, 두께 30t, 무게 3t가량의 파이프를 옮기는 작업을 하던 중 굴러 떨어진 파이프에 깔렸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구조돼 순천성가롤로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오전 11시 10분께 심정지로 인한 사망판정을 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 목격자들의 진술과 CCTV 영상을 확보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현대스틸산업 율촌공장에서는 지난 2015년 8월에도 길이 18미터, 무게 250톤에 달하는 대형크레인이 쓰러져 인근 시설물을 덮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