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장애인체육대회, 순천서 11일 개막
전남장애인체육대회, 순천서 11일 개막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2.05.1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까지 순천팔마경기장 등에서 22개 종목으로 진행

[순천/남도방송] 제30회 전남장애인체육대회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 간 순천 일원에서 펼쳐진다.

전남 22개 시·군 5,000여명의 선수 및 임원들이 참여하여 경쟁을 펼친다. 약 10,000여명의 관람객이 순천을 찾을 예정이다.

경기종목은 정식종목이 15개, 시범종목이 7개다. 게이트볼·골볼·당구·론볼·좌식배구·배드민턴·보치아·볼링·수영·역도·육상·실내조정·축구·탁구·파크골프가 정식종목이며, 바둑·승마·테니스·펜싱·댄스스포츠·양궁·태권도가 시범종목이다.

대회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오는 11일 오후 3시에 순천팔마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다. 22개 시·군 선수단이 입장하고 개회선언, 대회기 게양, 환영사, 대회사, 축사, 선서 등이 있은 후에 성화가 점화된다. 식후행사에서는 시·군 노래자랑 및 이무진, 박서진, 숙행 등 유명가수 축하공연이 더해져 자리를 더욱 빛나게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남장애인체육대회가 코로나19로 인해 3년만에 열린 만큼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라며 “많은 도민들이 경기장에 찾아오셔서 함께 응원하고 열기를 같이 나눴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