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금호석유화학서 유해가스 누출…작업자들 병원 이송
여수산단 금호석유화학서 유해가스 누출…작업자들 병원 이송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2.09.2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남도방송] 22일 오전 10시47분께 여수국가산단 금호석유화학 여수고무제2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누출돼 작업 중이던 작업자들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여수시와 여수경찰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화학물질 배관 변경과정에서 이송 배관의 드레인 밸브가 완전히 잠기지 않아 사이클로 헥산 86%와 TLA 14%가 혼합된 화학물질 5~10kg 가량이 누출됐다 

사이클로 헥산과 TLA는 위험물 관리법에 의한 위험물로 분류되어 있다. 사이클로 헥산은 벤젠의 수소첨가 반응에 의한 합성 화학물질로 주로 페인트와 니스 제거제로 사용된다.

사고로 작업자 14명이 가스를 흡입해 여천전남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산단환경관리소에서는 전 공정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피해 현황을 파악 중이다. 사 측은 가동 전 물질 누출을 재점검한 뒤 공정을 재가동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