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황금연휴, 순천에서 썰(SSUL) 만들자
설~레는 황금연휴, 순천에서 썰(SSUL) 만들자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3.01.21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안읍성·드라마촬영장 등 행사 다채
순천드라마촬영장과 달동네
▲순천드라마촬영장과 달동네

[순천/남도방송] 전남 순천은 대한민국 대표 생태관광도시로 지난해 순천을 찾아온 흑두루미는 1만여 마리가 넘었으며 현재도 5,000여마리가 겨울을 지내고 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며 세계유산 도시다.

오는 4월부터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열리는 순천은 민족 대명절인 설을 맞아 가족, 친척, 오랜 친구 등 연휴기간 방문객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를 운영한다.

낙안읍성에서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한복 착용자를 대상으로 입장료를 면제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낙안읍성과 뿌리깊은나무박물관은 설날인 22일 무료입장 가능하다.

읍성과 마을 전체가 사적으로 지정되고 2019년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낙안읍성에서는 소원지 쓰기, 대장간 체험, 국악공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낙안읍성 바로 옆에 위치한 뿌리깊은나무박물관에서도 복주머니 만들기, 전통 복식 체험을 통해 선조들의 생활도 느끼며 과거로 돌아간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드라마촬영장은 드라마 ‘사랑과 야망’을 시작으로 자이언트, 제빵왕 김탁구, 파친코, 커튼콜, 소방서 옆 경찰서 등 70여 편의 영화·드라마가 촬영돼 우리나라 대표 세트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960년대 서울 봉천동 달동네와 1980년대 순천 시가지 등 그 시절에 즐기던 교복복식체험, 연날리기, 윷놀이, 굴렁쇠, 팽이치기 등 민속놀이와 맷돌·절구 등 과거의 향수와 더불어 다양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21일부터 24일 연휴기간 한복을 입은 방문객에게 무료입장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후 2시부터 순양극장 내부 무대에서 4인 4색의 퓨전 국악공연을 통해 추운 날씨에 움츠러든 관람객들에게 명절의 흥을 돋게 한다.

계묘년 토끼 탁본 체험과 100개의 연이 하늘을 수놓는 줄 연 시연, 대형 연줄에 소원지를 끼워 날리는 천상의 소원쓰기 체험도 마련했다.

그림책도서관에서는 설날 전통놀이 소개 그림책 전시회인 북큐레이션과 함께 김중석 작가의 바닥벽화 공간을 활용한 사방치기와 잔디밭에서 진행하는 연날리기 체험이 가능하다. 체험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먼저 참여한 가족들에게 무료로 진행되며 연휴 기간 중 22일은 휴관이다.

100여년의 역사 자료를 간직한 기독교역사박물관은 선교사들의 유물과 자료들을 통해 한국 근대문화와 더불어 기독교 선교의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매산등 근대유산 입체 그림 팝업 상자 만들기, 플로렌스 여사 식물도감 그리기, 근대유산 투명 여행지도로 만나는 매산등 따라가기가 진행된다. 입장료는 무료며 22일은 휴관한다.

순천 와온해변과 낙조
▲순천 와온해변과 낙조

천년고찰 선암사에서 싸목싸목 걸으며 운치를 더해보는 것은 어떨까. 설연휴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조계산 도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21일부터 22일 양일간 무료로 개방한다.

삼보사찰 중 승보종찰로 꼽히는 송광사는 설 당일인 22일 하루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조계산 자락 두 사찰을 돌아보며 설 연휴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세계자연유산인 순천만의 낙조풍경이 아름다운 와온해변에는 썰물로 인해 드넓은 개펄이 드러나면 일명 S자 라인이라 불리는 좁고 구불구불한 물길이 생긴다. 많은 사진작가들은 물론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으로 해변 옆에는 와온공원이 조성돼 있다.

트래킹코스로 많이 이용되는 화포해변은 바다의 깨끗함과 보리피리 소리가 들리는 듯한 순박함을 지닌 조용한 해변이다. 화포마을 뒤편 봉화산(235.9m)은 일출과 일몰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즐겁고 안전한 관광지 운영을 위해 주요 관광시설을 점검하고 일제 대청소 등 안전한 여행환경을 만들었다"며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연휴기간 각종 민원, 사건, 사고 등 조치와 상황관리를 한다"고 밝혔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