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맛' 미슐랭 셰프의 입맛 사로잡다
'목포의 맛' 미슐랭 셰프의 입맛 사로잡다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03.1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1일 국내 유명 미슐랭 셰프 4명 목포 대표 음식 탐방
목포 식재료로 새로운 레시피 개발 ‘맛의 도시 선포식’서 선봬

[목포/남도방송] 목포의 맛이 미슐랭 셰프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국내 유명 미슐랭 셰프 4명이 지난 10~11일 양 일동안 목포를 직접 방문해  ‘목포의 맛’을 탐방하고 돌아갔다.
 
이번 방문은 맛의 도시 목포 선포 원년을 맞아  서울대학교 문정훈 교수(서울대 푸드비즈니스랩 소장) 추천과 레스토랑 전문 평가기관 다이어리알(대표 이윤화) 주선으로 목포시가 국내 유명 셰프들을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방문단에는 임정식(정식당), 이충후(제로 컴플렉스), 김성운(테이블 포포 ), 이형준(그랑 아무르) 등 국내를 대표하는 레스토랑의 오너 셰프들이 포함됐다.
 
이들은 방문 첫 일정으로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만호동 근대문화역사거리를 둘러본 후 항동시장, 목포종합수산시장, 동부시장 등 지역 내 전통시장을 방문하여 본격적인 목포 식재료 탐방에 나섰다.
 
이 후 우리 시 주요 맛집 4~5개소를 방문해 식재료 손질부터 조리과정까지 꼼꼼이 지켜보고 시식하면서 목포음식의 정수를 몸소 느끼고 체험했다.
 
시식 후에는 요리법을 공유하여 요리 비법과 현장 노하우 전수, 메뉴 개선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11일 새벽에는 목포수협 서부위판장을 방문해 경매현장을 관람하고  마른 김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대양산단 내 김 가공업체를 둘러보기도 했다.
 
시는 이러한 활동을 영상화해 향후 맛의 도시 목포를 알리는  홍보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탐방단으로 참여한 세프들은 목포 9미를 식재료로 활용해 목포의 새로운 맛을 더해줄 레시피를 개발하여 오는 4월 12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리는 ‘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미슐랭 셰프들이 목포의 식재료와 음식 맛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며 "목포 방문을 계기로 이들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목포의 맛을 알리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