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촉한 봄비 머금은 필암서원 매화
촉촉한 봄비 머금은 필암서원 매화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03.2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남도방송] 21일, 호남 유일의 사액서원인 전남 장성군의 ‘필암서원’에서 하서 김인후 선생을 기리는 춘향제가 열렸다.

촉촉한 봄비가 내리던 날, 필암서원에 핀 고고한 매화가 하서 김인후 선생의 곧고 강인한 선비정신에 맑은 향기를 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