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 이충렬 감독, 진도 배경 ‘매미소리’ 메가폰
‘워낭소리’ 이충렬 감독, 진도 배경 ‘매미소리’ 메가폰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09.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유일 ‘민속문화예술특구 진도군’ 다시래기 등 진도 무형문화재 조명

[진도/남도방송] 국가무형문화재 제81호로 지정된 ‘진도 다시래기가’ 영화로 제작된다.

지난 2009년 누적 관람객수 293만4883명(영화진흥위원회 추산)을 기록하며 돌풍의 흥행을 일으킨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이 새 영화 ‘매미소리’로 10년 만에 돌아왔다.

‘매미소리’는 ‘워낭소리’의 성공 이후 투병 생활 등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오던 이충렬 감독이 약 10여년간 집필을 한 작품이다.

이 영화는 지난 8월 대본 리딩과 고사를 무사히 마치고, 지난 9월 4일부터 10월 20일까지 대장정의 막을 올렸다.

영화는 도도 지역에서 부모상을 당한 상주와 유족들의 슬픔을 덜어주고 위로하기 위해 벌이는 상여놀이인 다시래기를 주제로, 무형문화재 전수자가 되고자 가족까지 외면하는 고집스러운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엄마의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로 가득 찬 딸 간의 갈등과 해소를 그리고 있다.

영화는 전체 촬영 일정의 95%를 진도군 세포 세트장 및 무형문화재 전수관 등에서 촬영하며 진도 곳곳의 아름다움과 다양한 무형문화재 등을 재조명했다.

이충렬 감독은 “가족 영화가 상대적으로 외면받는 시장 속에서 물리적으로 많은 한계를 느끼지만, 어느 누군가는 꼭 해야 하는 이야기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그는 "영화 개봉과 함께 남도무형문화재 공연을 함께 추진해 한국의 전통 문화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