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호남화력 발전시설 폐 부지에 또다시 석탄발전소 건립 추진 ‘논란’
여수 호남화력 발전시설 폐 부지에 또다시 석탄발전소 건립 추진 ‘논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6.0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GW LNG+250MW 석탄발전소 건립…정부 9차 전력수급 계획 반영 목표
미세먼지, 환경오염 등 부작용 우려…시 “안정적 전력공급 및 일자리 창출”
여수 호남화력.
여수 호남화력.

[여수/남도방송] 일부 발전시설의 폐지가 추진 중인 여수산단 호남화력 부지에 또 다른 화력발전소 건립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여수시와 송하진 여수시의원에 따르면 여수산단 호남화력은 내년 1월까지 1, 2호기를 폐지한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따른 것으로 원자력발전소와 함께 화석연료를 사용함으로써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 미세먼지의 주범인 화력발전소를 점진적으로 폐쇄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최근 여수산단에 전력을 공급하는 호남화력 1, 2호기 폐부지 46만2800㎡에 또 다른 화력발전소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송 의원은 지난 2일 열린 제201회 여수시의회 정례회 10분 발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남해화학과 GS칼텍스가 각각 지분의 49%와 40%를 투자해 설립한 그린에너지는 지난 2012년 7월18일 남해화학 부지에 집단에너지사업 허가를 받았다.

환경영향평가까지 받았던 그린에너지는 지난 2017년 사업을 착공해 올해 완공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이 회사의 11%의 지분을 보유했던 SJ에너지가 남해화학과 GS칼텍스 주식을 모두 사들인 뒤 호남화력 폐 부지에 또 다른 화력발전소를 건립하는 내용의 ‘공장설치 변경 신청서’를 산자부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SJ에너지는 최근 산자부에 ‘공장설치 변경 설치’ 신청을 했고, 산자부 심의위가 동서발전본부와 여수시에 의견서를 보냈다.

화력발전이 또다시 들어선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역사회 여론이 가열되고 있다.

여수산단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명분으로 광양에서 여수까지 345KV 초고압송전탑 22기를 여수 영취산 일대에 설치하는 문제도 지역사회 큰 반발을 불러일으킨 현실에서 폐지한 화력발전소를 또다시 건립하겠다는 산자부의 방침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송 의원은 “결국 화력발전소를 지은 뒤 여수에서 전기를 생산해 타 지역에 판매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화력발전소 가동으로 인한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물질 등 폐해를 등한시하고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떼돈을 벌겠다는 심산”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어 “미세먼지 절감 대책의 고육지책으로 결정된 호남화력 1, 2호기 폐지가 결국 지역의 또 다른 피해를 일으키고 있는 상황에서 제대로 조명되지 않고 대책도 강구되지 않는 현실이 답답하다”며 “국책사업이라는 명분을 세워 반환경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역에서 살아가는 구성원들의 희생을 강요해야 하는가”라고 개탄했다.

특히, 전국 진달래 최대 군락지를 이뤄 연중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여수 영취산과 진례산을 관통하는 345KV 초고압송전탑의 경우 그동안 주민들과 시민단체들이 반발하는 과정에서 극심한 마찰을 빚었고, 최근 밀양·청도 지역 주민들이 건강권과 재산권 행사를 이유로 극심한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는 점에서 지역사회 갈등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호남화력 1, 2호기 폐 부지에는 1기가와트급 LNG발전소와 205메가와트급 화력발전소(유연탄70%, 바이오매스 30%)가 동시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정부의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 반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2012년 여수산단 대규모 정전사태로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요구됨에 따라 345KV 초고압 선로망을 구축했지만 만일 외부전력 차단 시 별도의 내부 전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호남화력 1, 2호기 폐지로 타지로 이전하게 될 170명 직원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라도 발전소 건립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