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목숨 앗아간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 노후 설비 교체 과정서 발생
3명 목숨 앗아간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 노후 설비 교체 과정서 발생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1.2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과수, 소방당국, 노동부 등 1차 합동감식..산소 밸브 차단 재조작 과정에서 폭발

[광양/남도방송] 3명의 근로자의 목숨을 앗아간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는 노후 설비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감식결과 드러났다.

광양경찰서는 지난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전남경찰청,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소방당국 등과 함께 광양시 금호동 광양제철소 1고로 옆 제선·제강 공장 사이 사고 현장에서 합동감식을 벌였다.

합동감식반은 당시 작업자들이 교체키로 한 노후 설비와 연결된 고압산소 배관 내 차단판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작업에 앞서 산소가 유입되지 않도록 산소 공급 차단 밸브를 잠궜으나 관내 산소 농도가 안전 기준치 이하로 떨어지지 않자 작업을 중단했다.

이후 산소 유출로 판단, 산소 공급 차단 밸브를 원위치로 돌려놓는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감식반은 산소 배관 주변의 그을림과 폭발 흔적 등을 집중적으로 살피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작업 과정에서 설비 하자가 없었는지, 작업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 과실 여부에 대해  충분한 가능성을 놓고 수사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4시 2분께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1고로 옆 제선·제강 공장 사이 산소 배관에서 고압 산소가 새어나오면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배관 근처에서 작업하던 제철소 직원 1명과 협력사 직원 2명 등 3명이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