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경관비리 검은돈, 지방선거 공천자금으로 사용?
여수경관비리 검은돈, 지방선거 공천자금으로 사용?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0.08.23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시의원들, 공천대가 상납설…'미확인 블랙리스트 떠돌아

[여수/남도방송] 전현직 여수시의원 16명에 대한 비리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뇌물전달책인 주 모씨가 시의원들에게 뿌린 돈이 6.2지방선거 공천대가성 자금으로 쓰였는지에 대한 경찰조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경찰에 따르면 비리혐의를 받고 있는 시의원들 전원을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의원들 대부분이 사실과 달리 수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원들이 받은 돈 가운데 일부는 공천대가성 자금으로 민주당에 상납됐다는 의혹마저 일면서 공천권을 쥐고 시의회를 뒤흔드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까지 수사가 확대될 지 촉각이 쏠리고 있다.

시민사회에서는 이번 기회에 공천의 부패사슬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시민들의 기대에 부흥할 지 여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찰은 일단 비리혐의를 받고 있는 의원들에 대해 정치생명의 타격받을 것을 우려 익명을 보장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비공식적인 채널로 일부 의원들의 이니셜과 나이 등이 기재된 확인되지 않은 블랙리스트마저 떠돌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시의원 선거에 낙선한 K씨에 따르면 “시의원 당선을 위해서는 평균적으로 민주당 공천자금으로 1억원 이상 소요되는 것이 일반 관례로 안다”고 말해 이같은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다.  

경찰 내 소식통에 따르면 야간경관 뿐만 아니라 민선 4기 여수시 주요 추진사업이었던 이순신광장 조성사업을 비롯해 웅천생태터널  등의 사업 과정에서 시의원들을 포섭하기 위한 대가성 돈이 뿌려진 의혹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피바람의 서곡을 예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