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논란 정현복 광양시장 "법적 책임 시 시장 사퇴"
부동산 논란 정현복 광양시장 "법적 책임 시 시장 사퇴"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4.0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입장문 통해 공직자 재산증식·이해충돌 논란 해명
정현복 광양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광양/남도방송]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이 최근 제기된 부동산 재산 증식 및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2일 '공직자 재산증식 등 이해충돌 논란에 대한 광 양 시 장 입 장 문'을 발표하고 결백 주장과 함께 논란 야기에 대해 대 시민 사과를 했다.

정 시장은 "최근 LH 사태와 맞물려 41년 전 매입해 농사를 짓다 세차장으로 사용해온 광양읍 호북마을 소유 땅에 도로개설 등 저에 대한 부동산 논란이 일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법적 책임을 지게 될 일이 발생한다면 즉시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논란에 대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며 "명예를 훼손시키려는 행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불신을 야기시키거나 음해할 목적으로 도가 넘어서는 행위를 비롯해 확인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른 언론 보도 등으로 지역의 민심을 편가르고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위 등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봤다.

정 시장은 "논란으로 상심이 클 시민에게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면서 "사법기관의 올곧은 판단이 나올 때까지 시민들이 혜량을 베풀어 저를 믿고 조금만 더 지켜봐 달라"고 부탁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41년 전에 매입한 본인 소유의 땅과 아내·아들 소유 토지에 수년 전부터 소방도로가 개설되고 있거나 개설을 추진해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아내 A 씨는 매입한 땅에 매실 농사를 짓겠다며 영농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마을 주민의 민원에 따라 개설 중인 2차선 농어촌도록확장 공사가 문중묘 인근 마을과 연결되거나, 친인척이 시청 청원경찰 등 직무를 수행 중이라는 이유로 직·간접 관련성에 대한 의심도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