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총선] 인구감소 전남… 동부권 선거구 획정 '촉각'
[2024총선] 인구감소 전남… 동부권 선거구 획정 '촉각'
  • 양준석 기자
  • 승인 2023.01.22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총선 앞두고 선거구 개편 관심 집중
순천 분구·여수 합구 등 다양한 시나리오 나와
지난 21대 총선 당시 기형적인 선거구획정으로 순천시 해룡면이 떨어져 나가자 이에 시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순천 도심 곳곳에는 개인과 해룡면 사회단체 명의의 해룡면떼주기와 전략공천에 항의하는 현수막이 지천으로 걸렸었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기형적인 선거구 획정으로 순천시 해룡면이 떨어져 나가자 시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도심 곳곳에 내건 현수막

[순천/남도방송] 내년 4월 10일 치러지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선거구 획정문제가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전남 순천은 현재의 갑·을 선거구가 어떤 형태로든 변화가 불가피한 분위기가 전개되는 가운데 인근 여수는 급격한 인구감소로 통합가능성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옛 여수시청이 있던 여서동 등 18개 동이 합쳐진 여수시갑 선거구의 지난해 12월 기준 인구수는 12만5,099명이다. 지난 총선 인구하한선인 13만9,000명에 한참 못 미친다. 여수 전체 인구를 보더라도 지난해 말 기준 27만4,765명으로 21대 총선 당시 제시된 상한선 27만8,000명을 크게 밑돈다. 여수시 갑·을 선거구가 합쳐질 경우 전남 10개 의석수 중 1석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현재 10명인 전남지역 국회의원 수가 줄어들 경우 지역 위상이나 정치력도 감소할 수밖에 없어 무턱대고 합구 결정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의석수 유지를 위해 여수를 순천과 통합해 3개 선거구를 만들거나, 순천·광양·곡성·구례, 고흥·보성·장흥·강진 선거구 등을 쪼개고 붙이는 등 다양한 경우의 수가 거론되고 있다. 해남·완도·진도 선거구도 지난해 10월 기준 14만3,000여명으로 인구하한선을 향해가고 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합구나 분구는) 현실적으로 보면 소지역주의, 예를 들어 순천과 곡성에서 어느 쪽 인구가 많고 어느 쪽 출신이 나오느냐 라는 식 경쟁으로 부정적 요소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말 인구수가 21대 총선기준 인구상한선을 넘긴 순천시가 제대로 분구될지도 관심이다. 순천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27만8,737명으로 상한선을 넘겼다. 당장 여수시 선거구가 합쳐지고 순천시 선거구가 분구 되더라도 이상할 것 없는 인구 기준이다.

순천은 지난 총선 당시 해룡면만 광양·곡성·구례 선거구에 편입해 갑·을 선거구로 분구됐다. 주민들은 기형적인 선거구 쪼개기로 정치적 희생양이 됐다고 반발해왔다.

킹핀정책리서치 오승룡 대표는 "이번에도 특정 지역을 위해 순천 분구가 좌절된다면 엄청난 박탈감이 있을 수밖에 없고 지역 주민 반발도 클 것이라고 본다"고 예상했다.

전남 동부권은 고흥군 선거구가 더해져 여수시 갑·을 선거구가 유지되는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 역시 지역 정서 등을 감안할 때 쉽지 않은 경우의 수다. 이 때문에 여수 합구 관측이 제기되면서 순천시 선거구가 단독 2개 선거구로 조정될 가능성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렇게 되면 지난 총선에 순천과 묶어 2개 선거구가 됐던 광양시 선거구는 다시 구례·곡성군과 묶일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진다.

내년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지역 잠재 후보군들부터 현역 국회의원 맞대결 성사 가능성까지 예측 불허의 수많은 변수 시작점이 될 내년 총선 선거구 획정. 새해 들어 벌써부터 전남동부 정치권 눈치게임이 치열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선거구획정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국회의원 선거일 전 13개월(2023년 3월 10일)까지 선거구획정안을 국회의장에게 제출해야 하며, 국회는 같은 법에 따라 선거일 전 1년(2023년 4월 10일)까지 국회의원 지역구를 확정해야 한다.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